지식기반 솔루션 & 서비스 전문기업, 날리지큐브

경영과 예술의 접목 ‘비즈아트(BizArt)’가 뜬다

김효근 이화여대 교수 ‘경영예술’ 방법론 제시


▲ 김효근 교수는 1일 날리지큐브가 주최한 ‘비즈아트’ 세미나에서 경영예술 방법론을 발표했다.

기업 경영은 데이터 분석 등 과학적이어야 한다는 패러다임이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경영을 예술 활동처럼 해야 한다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이른바 경영과 예술을 접목한 ‘경영예술(The Business Art)’이다.

김효근 이화여대 교수는 1일 지식통합솔루션 전문기업인 날리지큐브가 주최한 ‘비즈아트’ 세미나에서 ‘경영예술: 철학과 방법론’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이날 발표의 핵심은 ‘경영은 예술이며, 경영은 예술이어야 하며, 경영을 예술하라’로 요약된다. 기존 과학적으로 해야만 한다고 정해져 있던 경영의 패러다임을 바꿔 예술처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즉 사업(경영)은 생존전쟁에서 예술창작으로, 산출물은 제품/서비스에서 작품으로, 일은 노동에서 작품 활동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돼야 한다는 것.

김효근 교수의 경영예술을 발표한 배경에 대해서 자신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김효근 교수는 경영대학 교수이면서도 작곡가서로도 명성이 있는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김 교수는 “30년 넘게 예술(음악)활동을 하고 경영학을 가르치고, 기업 경영을 자문해왔다”면서 “예술과 경영 두가지 분야의 공통점과 차이점, 그 안에서 상생할 부분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영에 예술을 접목하는 경영예술이 탄생한 배경이다.

그렇다면 경영예술이 빛을 발할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김효근 교수는 기업의 다양한 고민 가운데 두가지 고민을 갖고 있는 곳은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첫째는 고객을 열광시킬 획기적 신제품/신서비스/신사업모델 개발을 고민하는 기업. 둘째는 직원 사기 및 몰입도의 획기적 제고에 고민하는 기업. 이 회사들의 지속가능한 창조적 혁신이 일어나려면 경영예술(The Business Art)이 필요하다는 것이 김 교수의 설명이다.

– 하략 –

▶ 관련기사 바로가기: 아이티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