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기반 솔루션 & 서비스 전문기업, 날리지큐브

날리지큐브, 사람중심의 SW를 만든다

김학훈 대표, 케이큐브(KCUBE) 업무포털 등 3종 발표

지식관리시스템(KMS) 전문기업인 날리지큐브가 효율/성과만을 측정하는 소프트웨어(SW)가 아니라 ‘사용자가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는 1일 ‘비즈아트’ 세미나를 열고 “효율/성과만을 측정하기 위한 SW가 아니라 사람 중심의 SW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는 김효근 이화여대 교수팀과 함께 7개월간 경영예술(Business Art) 방법론을 내부에 적용한 성과다.


▲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가 1일 비즈아트 세미나에서 “사람 중심의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김학훈 대표는 “KMS 전문기업으로 성장해왔지만 4년 전부터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업무통합시스템 솔루션 기업으로 확장하고 있다”면서 “KMS로 국내 솔루션 업체간 경쟁을 하던 때와는 달리 이제 글로벌 업체와 경쟁해야 하는 시기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최근 4년간 과연 외산 제품과의 차별화는 무엇일까를 고민했고, 올해 초 경영과 예술을 접목하는 경영예술(Business Art) 방법론을 내부에 도입했다.

경영예술 방법론을 도입한 결과 내부에서 변화가 시작됐다. 첫째 직원들은 단순히 일을 한다는 것이 아니라 예술가로 작품을 만든다는 인식을 갖게 됐다. 스스로를 비즈니스 아티스트로 생각하고 열정으로 제품을 작품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나서기 시작한 것이다.

둘째는 고객들을 이해하게 됐다. 고객들이 직장생활에 많이 지쳐있고 불행한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그 동안 효율, 성과측정만을 위한 SW를 만든 것을 반성하면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작품을 꿈꾸기 시작하게 된 것이다.

– 하략 –

▶ 관련기사 바로가기: 아이티투데이